나만의 작은 스토리지를 위한 여정

개요

자작 스토리지를 만들어 2016년부터 지금까지 사고 없이 잘 사용하고 있다. 2010년 초반에 집집마다 NAS를 들여야 한다는 광풍이 한차례 지나가고 뒤늦게 스토리지를 장만한 것이다.

땡놀로땡이나 땡냅 같은 벤더들이 개인 및 소규모 업장을 위한 NAS 박스를 많이 만들고 있다. 그러나 RAID나 데이터 저장의 이해 부족으로 적지 않은 고통을 유저들이 떠안고 있다고 생각한다. 용량을 위해 RAID0 (스프라이팅) 볼륨을 서슴없이 만든다던가, 아무생각없이 캐시를 걸었다가 박살이 나는 사례를 여럿 봤기 때문이다.

왜 벤더 박스를 쓰지 않고 자작 스토리지를 만든것인가? 어째서 사고 없이 5년째 운영할 수 있는가? 이에 대해 개인용 스토리지에 적합한 기술 수준과 관리하는 노하우를 연재해볼까 한다. 빠른 속도로 쓰진 못하겠지만 모두 보고 나면 본인에게 필요한 적정기술이 뭔지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 판단한다.

예정된 시리즈

  1. 왜 자작 스토리지인가
  2. 데이터 저장매체 선택과 RAID의 이해
  3. 적정 하드웨어 수준
  4. OS 선택하기
  5. 볼륨과 파일시스템
  6. 네트워크 드라이브를 위한 서비스
  7. 볼륨을 늘렸다가, 줄였다가
  8. 실제로 RAID가 깨졌을 때

이 시리즈의 목표

  • 나에게 필요한 스토리지는 어떤 형태인지 이해한다.
  • RAID 체계를 알고 적정 볼륨을 설계한다.
  • 리눅스로 가상 볼륨을 관리한다.
  • 네트워크 드라이브 서비스를 구축한다. (NAS)

여기서 다루지 않는 것

  • 고용량, 고성능 SAN 스토리지 → 벤더 영업 통해서 직접 상담 받으세요.
  • 볼륨 압축, 중복제거 → 이번 시리즈에서는 전통적인 스토리지에 대해서만 이야기 할거에요.
  • 오브젝트 스토리지, 분산 스토리지 → 나도 알고 싶어요. 돈 없이 S3 공부하려다 깡통 찼어요.
  • DR, 볼륨 복제 → 다시 다룰 예정이에요.